문장부호의 기원

1,000

카테고리:

 

 

작품 소개

어느 날, 글을 읽다가 문득 무언가가 제 눈에 들어왔습니다.

이것은 우리가 거의 매일 보는 것입니다. 그리고 누군가는 매일 떠올리기도 하고, 누군가는 매일 사용하기도 합니다.

만일 이것이 갑자기 사라진다면, 그 순간을 기점으로 세상은 혼란에 빠질 지도 모릅니다. 글을 읽어도 무슨 말인지 모르고, 쓰려고 할 때도 굉장한 답답함에 휩싸이게 될 것입니다. 그렇게 의사소통이 어렵게 되고, 서로 화를 내는 일이 잦아질 수도 있습니다.

이것은 과연 무엇일까요?

과연 무엇일까요??

이것은 무엇일까요???

눈치 채셨나요? 그렇습니다. 이것은 바로 위 문장에서 사용된 ‘?(물음표)’입니다. 그날, 저는 물음표가 궁금해졌습니다.

“물음표는 도대체, 왜, 하필, ‘?’ 모양일까?”

그래서 찾아보기로 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다른 문장 부호들은 또 왜 그런 모양들인지가 궁금해졌습니다. 그래서 또 찾아보기로 했습니다. 그러다 문장 부호의 기원에 도달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이것을 정리하여 논문으로 쓰기로 했습니다.

본 논문에서는 문장 부호의 개념과 기원, 그리고 각 문장 부호 별 유래에 대해 다룹니다. 문장 부호는 무엇이고, 언제 쓰이는지, 언제 만들어졌는지, 왜 현재와 같은 모양을 가지게 되었는지를 정리해놓았습니다.

그러나 오해하시면 안 될 것이 있습니다. 이 논문은, 문장 부호를 더 잘 쓰기 위해서, 혹은 문장 부호를 더 잘 이해하기 위해서, 쓰인 것이 아닙니다. 그저, 그것들은 왜 그런 모양인가에 대한 단순한 호기심을 해소하기 위해 쓰였습니다.

다른 내용들은 부차적으로 글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추가한 것입니다. 이 글의 본래 취지는 세 번째 대단원에 있으므로, 본 저자와 같은 의문을 품으신 분들은 바로 해당 단원으로 가시면 됩니다.

본 논문의 가장 큰 특징은 어느 단원을 먼저 읽든 상관없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본 논문을 읽으려고 하시는 모든 분들은, 어떤 단원이든 부담 없이 선택하시면 되겠습니다.

그리고 본 논문은 지식 전달의 목적이 강한 글로서, 저자가 조사한 자료를 바탕으로 쓰였습니다. 그런데 조사 과정에 있어서 관련 자료가 없는 경우가 발생하였습니다. (제가 못 찾은 것일 수도 있겠습니다.)

따라서 그런 경우 저자의 생각과 추측을 통해 글을 작성하였음을 미리 밝힙니다.

하지만 저자가 쓰는 내용들은 모두 조사한 자료와 기존의 사실들을 바탕으로 추측한 것임으로, 완전히 허구의 주장이 아님을 말씀드립니다.

 

 

저자 소개

이병주 연구원

대한민국 교육의 메카에서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를 다녔다. 중학교 때부터 꿈이었던 한의사가 되기 위해, 재수도 하고 편입도 준비했었지만, 번번이 합격의 문턱에서 ‘뒤로’ 넘어지고 만다.

그래도 포기하지 않고 편입을 다시 준비하던 와중에, 불현 듯 전문직의 길을 걷는 것에 대해 엄청난 의문에 휩싸이게 된다.

그렇게 돌연 ‘편입 중단’을 선언하고 자신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지기로 한다.

그 과정에서 우연히 ‘놀라운’ 강의를 듣게 되고, 여태껏 보지 못한 유형의 사람들과 만나게 된다.

그들 중 한 명이 바로 최성호 총장이었다. 그와 대화를 나누던 도중, 그가 세운 대학에 대해 알게 되었고, 평소 호기심이 충만했던 저자는 그 대학의 이념과 함께하기로 한다.

현재 저자는 큐니버시티의 연구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수많은 호기심을 해소하기 위해 연구를 하고 여러 논문을 쓰고 있다.

* 연락처: qudwn1101@naver.com

 

 

목차

저자 소개
논문 초록
차례

I. 문장 부호의 개념

II. 문장 부호의 기원
(A) 문장 부호가 생겨난 배경
(B) 문장 부호의 탄생, 그리고

III. 문장 부호 별 각 형태의 유래
(A) 물음표
(B) 느낌표
(C) 마침표와 쉼표, 쌍점
(D) 인용부호와 괄호

IV. 추후 연구 과제

 

상품평

아직 상품평이 없습니다.

“문장부호의 기원”의 첫 상품평을 남겨주세요
Shopping Cart
Scroll to Top